롯데리아에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우리나라 경기 다음날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새우버거를 구입하면 새우버거를 추가로 주는 1+1 행사를 진행했다. 사실 모르고 있었는데 우연히 인터넷을 검색하다보니 이런 행사를 한다는게 아닌가! 마침 집앞에 롯데리아 인천 논현점이 있어 점심도 햄버거로 때울겸 털레털레 갔다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새우버거 사러갔다가 심심할것 같아서 양념감자도 하나 추가로 시켰다 >

행사때문인지 아님 나름 점심시간 이후때라 그런지 사람들이 바글바글 했다... 주문하려고 기다린 시간만 10분은 걸린듯... 거기다 주문을 하고 난뒤 15분이 지나도 나오지 않아 카운터에 문의해보니 내 주문을 까먹었단다....-_-;;

아무튼 새우버거 하나를 주문했을때 하나가 더 나오니 하나만으로는 양이 부족한 나도 괜찮게 먹을수 있을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역시 썰렁해보이는 새우버거 >

개인적으로는 롯데리아 햄버거를 별로 선호하지 않는 편이다. 이유는 가격에 비해 햄버거 패티등 양이 너무 적기때문. 비슷한 가격대의 맥도널드에 비해서도 왠지 작아보인다. 차라리 조금 더 돈을주고 버거킹의 와퍼세트등을 선호하는 편. 하지만 우리동네 주위에는 버거킹은 커녕 맥도널드도 없다. 롯데리아만 두 군데뿐...

가격대가 싼 편인 새우버거라지만 왠지 초라하게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새우패티 한장, 약간의 양상추...-_-;; >

역시나 싼게 비지떡인지 많이 없어보인다..-_- 패티한장과 간신히 구색만 갖춘 양상추뿐... 물론 롯데리아도 유러피안 세트등을 산다면 당연히 이보다야 푸짐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우리나라에 들어와있는 패스트푸드점들의 햄버거와 피자가격들은 너무 과대하게 가격이 비싸게 책정되어 있다고 다시 한번 느낀다.(특히나 롯데리아는 양에 비해 더!!!)

신혼여행 갔을때 필리핀 세부의 리조트에서 먹은 수제햄버거가 다시 그리워진다. 와이프와 둘이 먹기에도 배불렀었는데...쩝...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래도 나름 맛은 있었다. 문제는 가격 >

썰렁한 구성에 비해 그래도 나름 맛은 있었다. 문제는 2,900원이라는 가격. 세트메뉴가 아닌 단품이 2,900원이라는 것은 너무 비싸게 느껴진다. 물론 이미 보통 식사비용이 6,000원인 세상에 비추어 보면 싸다고 할수 있으나 저 썰렁한 구성을 생각하면 왠지 그 가격이 억울해진다. 사실 우리나라 패스트푸드점들의 가격이 상당히 뻥튀기라는 것은 왠만한 사람들은 다 알지 않는가. 내용물을 더 알차게 구성하던지 가격을 더 내리던지 했으면 싶다. 뭐, 내가 떠든다고 눈도 깜짝하지 않을꺼라는 것은 알고 있지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생각보다 맛에 실망한 양념감자 >

새우버거 2개를 먹고나서인지 아니면 내 입맛에 별로인지 모르겠으나 양념감자맛은 조금 실망이었다. 그동안은 튀김감자만 먹다가 꼬맹이 초중고등학생들이 양념감자들을 많이 먹길래 처음으로 시켜 먹어보았으나 그냥 튀김감자를 먹을껄 그랬다.(개인적으로 선호하는 튀김감자는 파파이스의 튀김감자이다...^^)

맥도널드등의 공세에 밀려 고전할꺼라던 몇년전 롯데리아에 대한 기사가 무색하게 대그룹의 힘인지 오히려 롯데리아는 지점을 늘려가며 공세를 취하고 있다. 덕분에 내가 좋아하는 버거킹과 파파이스등의 패스트푸드점은 별 힘을 쓰지 못하는 인상이다. 다만 롯데리아는 가격에 비해 양이 적은듯한 느낌이 있다. 이건 나만 느끼는게 아니라 인터넷상에서도 자주 회자되는 이야기다.

롯데리아도 지금 잘 나간다고 방심하지 말고 좀더 가격등에 비해 유연성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이다.(하긴 롯데멤버스 카드등으로 일부 할인된다고는 하지만...)


* 방문일자 : 2009년 12월 5일

사는 곳이 인천이다보니 생활의 대부분이 인천에서 이루어지는 편이다. 음식을 먹거나 극장, 연극, 뮤지컬등의 문화생활도 대부분 인천에서 소비하는 편인데 애슐리도 인천에 있는 지점등은 여러번 방문했으나 인천외의 애슐리를 찾아가 볼 기회는 마땅히 없었던지라 이번에 안양에 콘서트를 보러가는 김에 좀 일찍 저녁을 먹기위해 '안양2001아울렛점'을 방문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층에 위치한다는 것을 알고 갔음에도 막상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보니 같은 층에는 왠 유흥업소가 있었다. 잠시 헤매다 지나가는 분께 물어보니 아울렛을 가로질러 에스컬레이트로 올라가라고 했다. 같은 5층임에도 벽으로 분리되어 있는 듯했다. 아쉬운점은 그쪽에서는 그런 안내문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다. 안내문 하나만 있었어도 헤매는게 덜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토요일 오후라 그런지 170석정도로 알고 있는 자리가 꽉찬듯 10~15분 정도를 대기하다가 들어갔다. 와이프와 그냥 샐러드바로 주문하고 본격적으로 음식 탐구..^^ 메뉴야 애슐리 다녀보신분이라면 다 아실테니 그냥 사진으로 대신한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이프와 먹은 음식들이다.(참 많이도 먹었다.-_-;;)

체인점임에도 지점마다 메뉴의 맛이 조금 다른 편인데 안양2001아울렛점은 감자튀김과 양송이 스프, 초콜렛 케익, 치즈케익 맛이 괜찮았다. 다만 머슈롬 스프와 닭튀김, 스파게티 맛은 별로였던것 같다. 특히나 초콜렛케익과 치즈케익은 가져오기가 무섭게 동이 날 정도였다.

음식 만드는 바로 앞 테이블에 앉게 되었는데 보니 음식만드는 사람들이 대부분 알바생들인듯 매우 젊어보였다. 남자들은 군대가기 전 나이정도 되어들 보였으며 여자들도 비슷한 나이었던 것 같다.

다 먹은 접시들도 바로바로 가져가고 직원들은 매우 친절한 편이었으나 사실 음식맛은 좀 아쉬운점이 있다. 맛은 인천에서 먹었던 애슐리들에 비해서는 조금 떨어지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 방문일자 : 2008년 12월 7일

지금은 인천 논현동쪽으로 이사를 갔지만 예전 살던 간석역 근처에서 자주 가던 갈비집이다.(갈비집이지만 주로 갈비탕만 먹은듯..^^)

오래만에 그쪽에 볼 일이 있어 가족들과 함께 갈비탕을 먹으러 갔다. 갈비집이라고 해도 오픈할때부터 갈비탕을 꾸준하게 주력음식중 하나로 밀었던 업체라 믿을만 했기 때문이다.

몇달사이 7,000원이던 갈비탕이 8,000원으로 값이 올라가 있었다. 뭐, 요새 물가가 그러니 그러려니 하고 늘 하던대로 갈비탕을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갈비탕과 밥 한공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본 밑반찬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건져올린 갈비살. 이런 갈비살들 서너개가 갈비탕에 있다 >

예전과 다름없는 정도의 갈비살들이 들어있는 갈비탕이 나왔다. 살들도 제법 오래 익혀 부들부들해 이가 좋지않은 분들이라도 드실만하다.

문제는... 국물맛이 달라졌다. 사실 갈비탕이 갈비맛도 중요하지만 국물맛도 중요한 것인데 왠일인지 예전에 먹던 그 국물맛이 아니었다. 더군나나 너무 국물이 짰다. 어머니는 육수를 더 시키셔 짠 맛을 중화시키려 하셨으나 가져온 육수마저도 짠맛이었다. 아내는 한컵정도 생수물을 부어서 먹어도 짜다고 했다.

왠만하면 외식하면 대체로 불평을 하지 않는 나조차도 이건 다시다 국물 아닌가 싶은 느낌이 왔다. 다시다 국물과 육수를 배합한 듯한 맛이었던 것이다. 그렇기때문에 가져온 육수마저도 다시다때문에 짠맛이 날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전에는 이렇지 않았는데... 갈비탕도 이 집의 주력음식중 하나가 아니었던가...

주위를 둘러보니 갈비탕을 먹고 있는 사람들은 우리 식구들밖에 없었다. 다 갈비들을 먹고 있었다. 어쩌면 이제 갈비탕은 이 집 주력음식이 아닌지도 모르게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전에는 갈비도 갈비탕도 모두 맛있었던 집이었는데 이제는 갈비을 주력으로 하면서 갈비탕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 씁슬했다.

주인아저씨나 직원들의 서비스는 나쁘지 않은 편이나 왠지 갈비탕의 음식맛은 변해버렸다. 솔직히 그정도에 8,000원이라면 너무 아까운 생각이 든다. 차라리 순대국을 먹는게 더 낫지 않았을까 싶은 정도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후식으로 나온 매실차. 예전과 같이 맛있다 >

갈비탕이니 원래 약간의 국물이 짠맛은 조금 있다고 해도 예전에는 정말 국물맛이 좋았던 음식점이었는데 이곳도 시류를 따라 고기중심으로 가면서 변해가는가 하는 생각이 들어 안타까움이 든다. 갈비탕 맛이 이리 변했을 줄 알았으면 우리도 갈비를 먹고 말았을꺼다.

이제 갈비탕을 먹으러 이 집에는 다시 가지 않을 것 같다. 갈비탕 맛보러 논현동에서부터 간석동까지 일부러 찾아간 것인데... 갈비야 예전 먹어본 적 있지만 다른 집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그렇다면 갈비 먹으러 일부러 이곳에 찾아갈 일은 없을테이니...

아쉬움이 남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