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27 | [FM2008/성남 2007시즌] 성남으로 시작하다. (1)




성남일화천마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K리그 팀이다. 최근 구단 매각과 관련하여 많은 잡음과 안좋은 소리들이 들려 동대문에서 창단할때부터 팬인 나로서는 아쉬울뿐이다.

그러해 대리만족으로 FM2008로 성남을 다시 시작했다.

먼저 이적이 전혀 없는 상태의 현 성남소속의 선수로만 짜본 1군 선발이다. 기본적으로 4-2-3-1 포메이션을 좋아하지만 이번에는 4-4-2 포메이션으로 한번 가볼까 한다.


1. 타켓형 스트라이커 : 김동현
- 타체와 지구력, 몸싸움등 피지컬능력이 좋고 헤딩과 점프력도 나쁘지않다. 즉, 전형적인 타켓형 스트라이커로서의 능력을 가지고 있다. 원톱으로 사용할때는 한시즌 25~30골정도를 넣는 선수이지만 투톱의 타켓형 스트라이커로서 헤딩경합, 공지키기, 돌파형 스트라이커에게 연계등으로 사용할때는 10골 10어시정도만 해도 나쁘지 않을것 같다. 더 좋은 타켓맨이 나타나지 않는이상 8~9년간 성남의 부동의 주전으로 사용해도 될만한 능력치를 가졌다. 주전으로 낙점.


2. 돌파형 스트라이커 : 김민호
- 성남의 문제는 사실 김동현을 제외하면 마땅한 백업공격수도 없다는데 있다. 물론 새로 영입을 하면 된다지만 이적자금사정과 다른 포지션영입등까지 고려한다면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등의 아쉬운 점이 많다. 그래서 매번 성남으로 시작할때는 원톱인 4-2-3-1포메이션을 했던 이유였다. 하지만 4-4-2 포메이션으로 이번에는 해보기로 했으니 돌파형 공격수를 영입해야 한다. 그때까지는 모따의 백업인 왼쪽윙 김민호를 돌파형 스트라이커로 세우기로 했다. 근데 사실 김민호를 이 자리에 놓으면 은근히 곧잘 골을 넣더라... 따로 공격수로 포변을 하지도 않았는데 말이다. 선수영입 필요.


3. 공격형 미드필더(AMC) : 한동원
- 두명의 미드필더중 공격적인 룰을 수행할 공격형 미드필더인 한동원이다. 사실 내가 4-2-3-1 포메이션으로 할때의 공미는 쉐도우 스트라이커와 플레이메이커, 패스와 골까지 다재다능한 면을 수행해야 하는 편이지만 4-4-2에서는 골은 주로 돌파형 스트라이커의 몫으로 남겨두기에 골에 대한 부담이 덜한 편이다. 그렇다해도 곧잘 중거리슛등과 함께 공격포인터를 올려주어 투톱의 부담을 어느정도 나누어야 할 입장에서 아직 어린 한동원은 좀 불안한 감이 있다. 한동원은 백업으로 남겨야 할듯... 선수영입 필요.


4. 수비형 미드필더(DMC) : 김상식
- 가히 한 시대를 풍미하며 김남일과 함께 K리그 최고 수비형미들이라 불릴만한 김상식 선수이다. 허나 이제 30살을 넘어가며 민첩성들이 쇠퇴하는등 조금씩 노쇠의 기미가 보이고 있다. 마침 계약만료인 상태이기도 해 이제는 장기계약은 하지 못하고 2009년까지의 2년 계약을 제시한 상태이다. 그 이후는 상황을 보며 1년계약 단위로 계약하게 될듯...

그럼에도 아직은 거뜬히 성남의 수비형미들로 주전을 차지할만 하다. 비슷한 또래의 서동원은 이적명단에 올려 이적시키고 김철호와 손대호는 김상식의 백업으로 키울 생각이다. 이후 김철호정도라면 김상식 이후 주전을 차지할만한 선수라 여겨져 따로 영입의 필요성은 느껴지지 않는다.


5. 왼쪽 윙(ML) : 모따
- 성남 최고의 핵심선수인 모따이다. 왼쪽, 오른쪽 모두 뛸수있고 급하면 돌파력 스트라이커까지 가능한 다재다능한 선수이나... 시작하자마자 이미 11개 클럽의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곧 팀을 떠날것으로 보인다. 김민호가 모따가 떠나간 자리를 차지할지 아니면 최성국이나 다른 선수가 이 자리를 차지하게 될지는 않수 없는 상황이다. 이적료나 두둑히 주고 떠나갔으면 싶다. 선수영입 필요.


6. 오른쪽 윙(MR) : 최성국
- 모따와 함께 성남의 날개가 될 최성국 선수이다. 뭐, 이것저것 사건사고가 많은 선수이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찜찜하지만 게임은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할 생각이다. 매번 게임을 하다보면 한두시즌후에는 수원에 팔려가던데 이번에도 갈꺼면 이적료나 두둑히 주고 가기를... 당장은 주전이지만 한두시즌후에는 이적할 가능성이 높으니 선수영입이 필요할 듯...


7. 왼쪽 수비수(DL) : 장학영
-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30살 넘어서까지 주전으로 써도 별 문제가 없는 장학영이다. 다만 한번만 빼고는 항상 한두시즌 후에는 팀을 떠나려고 했던 적이 많아 좀 불안하다.


8. 오른쪽 수비수(DR) : 박진섭
- 오른쪽 수비수인 박진섭 선수이다. 사실 그대로 써도 되지만 난 나이도 있고 다른 선수를 영입하던가 장학영 선수를 이 자리로 돌릴 생각이라 이적시킬 생각이다. 개인적으로는 좋아했던 선수지만...


9. 중앙 수비수(DC) : 조병국
- 성남의 중앙수비수들은 K리그 어디에 내놔도 부족함이 없다. 사실 조병국 선수에게 사코를 걸어줄 생각이라 득점도 많을거라 생각한다. 다만 매번 두세시즌 이후 이적시켜 달라고 징징대 결국 이적을 하는게 안타까울뿐... 주전확정.


10. 중앙 수비수(DC) : 조용형
- 조병국이 좀 공격적이고 앞선에서 전투적으로 수비를 하는 편이라면 조용형은 그보다는 약간 뒤에서 최종수비를 보며 지휘하는 스타일로 기용할 생각이다. 성남 수비의 핵이 될듯... 주전 확정.


11. 골키퍼(GK) : 김해운
- 아직까지도 좋은 기량을 보여주는 김해운 선수이다. 다만 나이가 33세로 기량이 노쇠화되는 느낌이 강하다. 백업으로는 어린 박상철 선수가 있으나 아직 능력이 김해운 선수보다 떨어져 그때문인지 수석코치는 골키퍼를 보강할것을 권했다. 새로운 키퍼를 찾아봐야겠다.


이적자금은 13억 3천만원이 주어졌다. 이정도 자금으로 선수들을 구해오기는 사실 어렵다. 선수 한두명 사면 끝일테니까... 안그래도 급료예산이 마이너스인 상태라 선수들 일부를 팔아야 할 상태이기도 하다. 주전과 주전급인 선수 몇명을 팔고 그 돈들로 새로운 선수들을 데려와야 할듯하다.


풋볼매니저 시리즈는 현재 2013버전까지 출시가 되었다. 하지만 난 새 시리즈는 1년정도 지나 값이 떨어졌을때 구입하는 편이라 지금 구입한 최신버전은 2012이다. 그럼에도 2008버전에 대한 내용을 올리는 것은 FM시리즈중에서는 CM3이후 가장 오래 한 버전이라 그럴뿐이다.

이제는 선수와 코치진을 보강하고 스카우터도 새로 영입해야겠다.


블로그 이미지

시간의지배자

하늘, 별, 사랑, 초콜릿, 영화, 만화, 게임, 노래, 아이들을 너무 사랑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81)
게임이야기 (8)
게임패키지 (27)
Ubuntu Linux (44)
하드웨어 (6)
나의 수집품 (3)
Program 소개 (1)
문화유적 답사 (2)
여행하기 (6)
먹거리 (3)
수련일지 (332)
독서노트 (51)
혼자 긁적이기 (82)
영화이야기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