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로 코엘료의 '연금술사'를 읽고...

독서노트 | 2007.10.19 15:44
Posted by 시간의지배자




2004년 12월 2일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글입니다. '연금술사' 매우 좋은 책이었습니다. 예전에 나왔던 책이었다고 하는데 그 당시에는 왜 인기를 끌지 못했는지 오히려 의아할 정도였습니다.
+++++++++++++++++++++++++++++++++++++++++++++++++++++++++++++++++++++++++++++++++++++

문득 하늘위를 보았을때 별이 보인다면... 이 소설은 마치 내게 그러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세상은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못하고 간단한 것을 간단하게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 나 스스로도 그러한 시류에 편승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어느날 산티아고가 꾼 반복된 꿈... 그는 그것을 '표지'라고 확실하게 느끼지 못한다. 아마도 그는 스스로의 불안감때문에 해몽을 위한 집시로의 만남을 선택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보면 그 불안감조차도 '표지'였음을...

우리는 때때로 간단한 아이의 성스러운 진리의 말을 지나쳐버린다. 너무 단순하게 느끼거나 아이의 치기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때때로 간단한것을 더욱 꾸미기도 한다. 지금의 나처럼... 가장 단순한 것이 가장 강력한 힘이 될수도 있다는것을 많은 사람들이 듣고 느끼고 알고 있다. 하지만, 행하지는 않는다. 단지 알뿐이다.

주인공 산티아고도 늙은 왕 멜기세덱을 만나 그럴수도 있었다. 피라미드로의 여행은 머나멀고 자신의 전 재산을 잃을지도 모르며 보물을 찾을 확률도 낮을지도 몰랐다. 아마도 대부분의 우리들이라면 그곳에서 멈췄을것이다. 그의 위대함은... 파울로 코엘류가 우리들에게 들려주려는 가장 중요한 것은 단순할지도 모른다.

' 관찰하라... 느끼라... 행하라' 어쩌면 이런 초종교적인... 모든 종교에서도 알려줄수 있을듯한 가장 단순한 입문 초심자에게 들려주는 이야기가 우리가 그동안 알면서도, 느끼면서도, 행한다고 행하면서도 행하지 못한 것을 작게 깨우쳐주며 자기의 발밑만을 보며 고개를 들지 않고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들려주고자 하는 이야기가 아니었을까...

하늘위에 별이 있음에도 우리는 그걸 느끼지 못한다. 관찰하지 않고, 관찰해도 당연하기 때문에 느끼지않고, 그게 '표지'라고 생각하지도 않고, 더더군더나 실천을 하지도 않는것... 나의 이런 것을 탈피하고 하늘을 보게 해주도록 이 책은 해준다.

'관찰하라... 느끼라... 보라... 그리고... 실천하라.' 가장 단순한 진리. 가장 완벽한 연금술... 모든 사람이 당연하게 생각하면서도 잊고 있었던 이 방대한 힘을 이제 나는 실천하고자 한다.

블로그를 옮기다.

혼자 긁적이기 | 2007.10.19 15:18
Posted by 시간의지배자




네이버 블로그를 시작으로 해서 다음, 구글, 이글루스를 거쳐 다시금 티스토리 블로그로 옮겨타게 되었다.

네이버는 너무 윈도우 익스플로어에 최적화된 블러그여서 리눅스에 파이어폭스를 사용하는 나로서는 접근조차 안되게 되어있던 점이 블로그 변경의 이유였으며(현재는 글읽기와 글작성등도 된다. 아직 몇가지 안되는것들이 있기는 하지만...) 다음 블러그는 국내 포탈중 가장 W3C 웹문서에 그나마 접근한 대형포탈이라는 점이 강점이었으나 몇몇 지인들이 내 블로그를 들락날락하며 내 사생활이 공개되는 점을 들어 다시금 구글의 블로그로 옮겨가게 되었다.

블로그 사용기간이 가장 짧았던 블로그가 구글 블로그였는데 무언가 나와는 다른 이질감을 느낄수밖에 없었다. 편의성은 리눅스, 파이어폭스 상태에서도 매우 좋고 깔끔한 블로그였으나 이상하게 정이 가지 않았다. 그래서 다시금 당시만해도 사용자가 그리 많지 않던 이글루스 블로그로 옮겨가게 되었다.

이글루스 블로그로 옮겨간지 이미 2년이 넘은 상태에서 갑자기 티스토리로 옮겨오게 된 이유는 무엇보다 이글루스를 인수한 SK의 운영방식에 불만이 있어서였다. 이글루스 블로그 자체에는 별 불만이 없으나 이전 이글루스때의 참신한 운영방식과는 다른 고리타분한 운영방식에는 지겨움이 다가왔다.(몇번 SK쪽과 일을 하면서 그들에게 질려버린 탓도 매우 크다.)

티스토리는 얼마나 갈수 있을까? 또다시 2년정도후에는 다른 곳에 둥지를 틀게 되지 않을까? 그건까지는 나름대로 편안히 사용할수 있을것같다.

이제 이글루스에 있는 글들을 하나하나 옮겨오는 작업에 들어가야겠다. 아듀! 이글루스여...(라고 말은 하지만 사실 이글루스의 글 수백개를 옮겨오려면 금방 될일은 아니다. 특히나 나같이 지겨운거 하기싫어서 미적거리는 사람들은 더욱 더...-_-;; 당분간은 같이 나아갈듯 하다.)

'혼자 긁적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젯밤 꿈...  (0) 2007.10.19
무제-0005  (0) 2007.10.19
무제-0004  (0) 2007.10.19
무제-0003  (0) 2007.10.19
무제 0001  (0) 2007.10.19
블로그를 옮기다.  (0) 2007.10.19

블로그 이미지

시간의지배자

하늘, 별, 사랑, 초콜릿, 영화, 만화, 게임, 노래, 아이들을 너무 사랑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81)
게임이야기 (8)
게임패키지 (27)
Ubuntu Linux (44)
하드웨어 (6)
나의 수집품 (3)
Program 소개 (1)
문화유적 답사 (2)
여행하기 (6)
먹거리 (3)
수련일지 (332)
독서노트 (51)
혼자 긁적이기 (82)
영화이야기 (16)